하은주, 일본으로 떠난 이유는? '미운오리새끼가 된 것 같아서...'

머니투데이 더리더 김대환 기자 입력 : 2019.12.03 23:27

사진: 하은주 인스타그램

전 농구선수 하은주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하은주는 1983년 생으로 아버지 하동기, 동생 하승진과 마찬가지로 농구선수로 활동했다.


하은주는 중학교 시절 부상으로 은퇴를 강요당했으며, 아버지의 권유로 중학교 마지막 학기에 일본으로 떠났다.


당시 상황에 대해 하은주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농구와 학업을 같이 할 수 있다고 했다. 난 농구에 미련은 없었다. 그냥, 나를 둘러싸고 있는 운동세계에서 벗어나고 싶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동기, 선후배들은 운동을 하고 있는데 나만 미운오리새끼가 된 것 같아 견디기 힘들었다. 그래서 공부를 더 열심히 했는데, 전교에서 1~2등을 했지만 채워지지 않는 것이 있었다. 그래서 아예 나를 모르는 사람들에게 가자고 결정했다"라고 전했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