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끝내 답없는 한국당, 매우 유감…단호한 대처 준비할 것"

머니투데이 더리더 김대환 기자 입력 : 2019.12.04 14:32
사진=뉴스1제공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4일 자유한국당을 향해 필리버스를 철회하고 민생법안을 처리하자는 제안에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다며 "단호한 대처를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예산안, 검찰개혁법, 선거법을 처리할 시간이 임박했다. 민식이법과 유치원3법, 청년기본법, 데이터3법 등 수많은 민생경제 법안들이 줄을 서서 기다리고 있다"며 "무슨 일이 있어도 예산안은 이번 정기국회 내에 처리하겠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전날 한국당에 당일 저녁까지 필리버스터를 철회하고 민생법안을 처리하기 위해 국회에 복귀하라는 우리의 제안에 자유한국당은 끝내 아무런 대답을 하지 않았다"며 최후 통첩까지 날렸지만 매우 유감스럽다고 표명했다.  

이어 검찰을 향해서는 "최근 검찰이 보여주는 일련의 모습을 보면 검찰개혁을 막기 위해 몸부림을 치고 있다고 볼 수 밖에 없다"며 "하고 싶은 이야기는 많지만 오해를 피하기 위해 구체적으로 이야기하지는 않겠다"고 말을 아꼈다. 

이 원내대표는 "한국당의 공수처 반대도 한국당 피의자들을 잘 봐달라는 부적절한 손짓 차원에서 검찰개혁을 저지하는, 이른바 반개혁 공조를 하고 있는 것과 다름 없다"며 반발했다.  

그러면서 "검찰이 수사권을 무기로 검찰개혁을 저지하려 한다고 해도, 우리는 결연한 의지로 개혁을 반드시 이뤄내겠다"고 뜻을 분명히 했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