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도읍 "한 점의 의혹이 있다면 청와대도 예외될 수 없다…검찰 협박·수사개입 도 넘어"

머니투데이 더리더 김대환 기자 입력 : 2019.12.06 18:14
사진=뉴스1제공
김도읍 자유한국당 의원(부산 북강서을)이 6일 "청와대와 민주당의 검찰 협박 및 수사 개입 중단이 진정한 검찰개혁"이라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검찰의 문재인 정권 비리수사에 대한 청와대와 민주당의 검찰 협박과 수사개입이 도를 넘었다"며 "수사 중인 사건에 대해 청와대와 민주당이 일심동체가 돼 검찰을 비난하고, 수사 관계자들까지 민주당 특위에 출석시켜 겁박하겠다고 한다"고 했다. 

이어 과연 "이것이 그들이 말하는 ‘검찰개혁’인지 되묻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민주당을 향해서는 "민주당 이해찬 대표를 비롯한 여권 인사들도 검찰을 향해 ‘가만두지 않겠다’, ‘특검을 도입하겠다’며 검찰 협박을 서슴지 않고 있다"고 꼬집어 말했다. 

이어 그는 "심지어 국회로 대검 차장과 경찰청 차장을 불러 따지려다 대검측이 수사의 중립성 및 공정성 훼손을 이유로 불참을 통보했고, 경찰측도 황운하 청장이 수사 당사자인 만큼 참석 자체가 부적절하다고 통보해 무산됐다고 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한 점의 의혹이라도 있다면 수사 대상은 예외가 있을 수 없다. 청와대라고 해서 예외가 될 수도 없다"고 강조했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