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주민 "마음 먹으면 아무도 못 말리는 추미애, 검찰개혁 적임자"

머니투데이 더리더 김대환 기자 입력 : 2019.12.13 13:13
사진=뉴스1제공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3일 "본인이 해야 되겠다 마음을 먹으시면 아무도 못 말린다"며 "검찰개혁에 적임자"라고 추미애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이같이 평가했다. 

박 의원은 이날 오전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인터뷰에서 "지금처럼 검찰개혁의 동력이, 법무부 차원에서의 동력이 약화되고 있다는 평가가 나오는 상황에서 상당히 적임자일 수 있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자유한국당이 추 후보자에 대해 공세를 펼칠 가능성을 두고는 "사실 추 후보자에 대해 지금까지 한국당이 예전 조국 전 장관에 비해 세게 지금 비판하거나 채비를 차리고 있다는 느낌은 받지 못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그는 "아무래도 지금 전반적인 관심이 패스트트랙 관련된 법안들, 특히 선거법이나 이런 것들에 가있기 때문이 아닐까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4+1 협의체'에서 검찰개혁법 협상에 참여하고 있는데 이에 대해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법안은 사실상 어제 마무리가 됐다"며 "오늘부터 본격적으로 이야기하게 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한국당의 입장에 대해서는 "당연히 한국당에서는 필리버스터(합법적 의사진행 방해)를 할 것"이라고 해석했다. 

박 의원은 "검·경 수사권 조정안을 이날 오후로 예정된 본회의에 상정하더라도 단일안을 마련하기 위한 4+1 협상에 여유가 있다"며 실제 표결까지 수일이 걸릴 것이란 예상을 두고 말했다. 

박 의원은 "안건 표결은 살라미(쪼개기) 전략이라고도 많이 부르지 않나. 끊어가면서 하나씩 표결하게 되든지"라며 "필리버스터를 마친 안건들을 쌓아놨다가 마지막에 한꺼번에 표결하는 등 두 가지 방식으로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예상했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