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구속심사 종료 "감찰 무마 자체가 프레임"

머니투데이 더리더 김윤정 기자 입력 : 2019.12.26 18:14

사진=뉴스1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을 대상으로 한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감찰을 무마시켰다는 의혹으로 검찰수사를 받아온 조국 전 법무부장관이 26일 구속 전 피의자심문을 마치고, 구치소로 이동해 대기 중에 있다.



조 전 장관은 26일 오전 10시 5분경 서울동부지방법원에 모습을 드러냈다. 조 전 장관은 심경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혹독한 시간이었다. 검찰의 영장 신청 내용에 동의하지 못한다"고 밝혔다. 또한  "첫 공개 수사 뒤 122일째다. 그동안 가족 전체를 대상으로 하는 검찰의 끝이 없는 전방위적 수사를 견디고 견뎠다"고 소회를 밝혔다. 그러면서 "혹독한 시간이었고, 검찰의 영장 신청 내용에 동의하지 못한다. 오늘 법정에서 판사님께 소상히 말씀드리고 철저히 법리에 기초한 판단이 있을 것이라고 소망하며 또 그렇게 믿는다"고 대답했다.


 이날 오전 10시30분부터 서울동부지법 권덕진 영장전담 부장판사의 심리로 영장실질심사를 받았다. 조 전 장관 재판에는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 사건 변호를 맡은 김칠준 변호사와 사건을 담당하고 있는 이정섭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 부장검사 등이 참여했다.


이후 조 전 장관은 오후 2시54분쯤 심문을 마친 뒤 법정을 빠져나와 대기하던 승합창에 탑승해 청사를 빠져나갔다. 취재진의 질문에 어떤 대답도 남기지 않았다.

조 전 장관을 변호한 김칠준 변호사는 "감찰을 무마했다는 것 자체가 프레임이며, 조 전 민정수석은 그러한 사실이 없다"고 언론에 밝혔다. 그러면서 '(유 전 부시장) 비위 의혹을 어디까지 알고 있었느냐'는 질문에는 "비위 사실은 일부"라고 답했다.

조 전 장관은 법원의 영장 발부여부가 결정 날 때까지 동부지법에서 300여m 떨어진 서울동부구치소에서 결과를 기다리며 대기하게 된다.


조 전 장관에 대한 구속여부는 이르면 이날 오후 늦게 결정될 전망이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