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생충', 韓 영화 최초의 연속...'칸-골든글로브 수상'

머니투데이 더리더 김윤정 기자 입력 : 2020.01.06 12:09

사진=로이터/뉴스1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2020 골든글로브에서 한국 영화 최초로 외국어 영화상을 수상하는 영광을 안았다.

영화 ‘기생충’이 또 다시 한국 영화사에 새로운 기록을 세웠다. 기생충은 6일(한국시간) 열린 77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했다.

봉준호 감독은 “자막의 장벽과 1인치의 장벽을 뛰어넘으면 여러분들이 더 많은 영화를 즐길 수 있다”며 “페드로 알모도바르 감독을 비롯해 세계적인 감독과 함께 후보에 오를 수 있는 것 자체가 영광이었다”며 수상소감을 말했다.

앞서 ‘기생충’은 제72회 칸 국제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한국 영화 최초로 수상한 바 있다. 당시 봉 감독은 "프랑스 영화를 보면서 영감을 받았다"면서 "이 영화는 놀라운 모험이었고 위대한 배우들이 없었다면 한 장면도 찍을 수 없었을 것"이라며 수상의 기쁨을 누렸다.

한편 ‘기생충’은 2월 9일 열리는 오스카 시상식에서 국제극영화상과 주제가상 예비후보로 선정됐다. 최종 후보작은 오는 13일 발표되는 가운데, 봉준호 감독이 또 다시 수상의 영예를 품을 수 있을 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따.

한편 2020 골든글로브는 할리우드 외신기자협회가 주관하는 영화상으로 아카데미상을 시상하기 전에 열리는 데다 골든글로브 작품상이 오스카 트로피를 차지하는 경우가 많아 '아카데미의 전초전'이라고도 불린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