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예슬, 나이 마흔에도 독보적 스타일링.."불태우겠다" 각오

머니투데이 더리더 김윤정 기자 입력 : 2020.01.06 13:05
사진=뉴스1
한예슬이 5일 ‘34회 골든디스크어워즈’에 시상자로 참석한 가운데, 화려한 스타일링으로 누리꾼들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한예슬은 이날 컬러렌즈와 코걸이 등으로 독보적인 스타일링을 완성했다. 그의 스타일링 변화는 유튜브 채널을 통해서도 자주 선보여온 콘텐츠였다. 한예슬은 유튜브에서 할로윈데이 분장, 베를린 여행 가방싸기, 메이크업 등의 영상을 통해 자신만의 패션감각을 뽐냈다.

앞서 한예슬은 새해를 맞이해 새 타투했다. 그는 타투를 하는 이유에 대해 “제 자신과 하는 대화라고 생각한다. 다이어리라고도 생각한다”고 소신을 밝혔다.

또한 “후회하는 것도 생각했는데, 아직까지 후회한 적 없다. 나중에 후회한다 해도 누릴 때 누리고 후회할 때 후회하는 삶을 택하겠다”고 전했다.

한예슬은 올해 나이 마흔을 앞두고 “2020년을 맞아 새로운 재탄생, 변신, 변화 그런 많은 의미가 포함돼 있는 2020년도를 맞이하는 전환점이 타투가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지난해 그는 ‘언니네쌀롱’ 제작발표회에서 “2001년에 수퍼모델로 데뷔해서 거의 20년 가까이 연기자로서, 연예인으로서 살고 있는데 내년이면 마흔이 된다. 앞으로 내가 왕성하게 활동할 시간이 얼마 남아 있지 않을 수 있다는 생각에 그동안 걸었던 것과 다른 길을 걸어보는 게 어떨까 생각해봤다”라며 남다른 각오를 전하기도 했다.

이어 “그동안 두려워했던 새로운 것에 대한 도전, 시대가 바뀌어서 생긴 소통을 바탕으로한 변화에 적응하는 게 필요하다고 생각했다”며 “얼마 남지 않은 시간 두려워하지 않고 왕성하게 하고 싶었던 것들 원없이 하고 막을 내리면 어떨까 싶었다. 활활 불 태우고 장렬히 전사하겠다”고 말했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