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준택 수협회장, “경제사업 혁신 완성해 수협 본연의 역할 회복 나설 것”

수협중앙회, 2020년도 시무식 개최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0.01.06 14:24
임준택 수협중앙회장이 2020년 한 해를 경제사업 혁신을 위한 원년으로 삼아 어업인을 지원하는 수협 본연의 역할을 강화해 나가자고 강조했다.


임준택 회장은 2일(목) 서울 송파구 수협중앙회 본부청사에서 열린 시무식에서 “지난해 어려운 대·내외 환경속에서도 어업인 소득세제 개선을 비롯해 상호금융 목표기금제 도입 등 어업인 소득증대와 수산업 발전을 위한 의미있는 성과를 달성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임 회장은 “수협은 어업인들이 목숨 걸고 잡아 올린 고기가 제값을 받을 수 있도록 객주의 횡포로부터 어업인들을 보호하기 위해 태동됐다”며 “이같은 수협의 본질적 가치 추구를 지향점으로 삼아 경제사업 혁신을 완성해 어업인이 잡으면 그 이후는 수협이 모두 책임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새로운 기회를 잡기 위해서는 우리 스스로가 변해야 한다”며 “새롭게 도전하며 모든 것을 바꾸려는 담대한 노력을 통해 수산물 유통혁신과 경제사업 혁신을 완성해 나가자”고 당부했다.

임 회장은 끝으로 “대한민국 수산산업의 새로운 도약을 위해 수협인과 전국 수산인 모두가 힘을 합쳐 노력하자”고 강조했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