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재철 "문재인‧추미애 역사의 죄인…탄핵받아 마땅"

머니투데이 더리더 김대환 기자 입력 : 2020.01.09 11:45
사진제공=뉴스1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 참석하여 "문재인 대통령과 추 장관 두 사람은 직권을 남용하고 검찰 수사를 방해한 역사의 죄인으로 기록될 것"이라며 "문 대통령과 추 장관은 탄핵받아야 마땅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국당은 추미애(법무부 장관)를 검찰 업무집행방해 및 직권남용 혐의로 형사고발하겠다"고 밝혔다.

 

심 원내대표는 "이번 인사는 장관이 검찰총장의 의견을 들어 대통령에게 제청하도록 한 검찰청법을 묵살한 불법"이라고 했다.

 

이어 "문 정권은 망나니 정권"이라고 비난하며 "이 정권은 자신들의 비리 의혹을 수사하는 검사를 모조리 좌천하는 폭거를 자행했다. 군사 독재 시대에도 없던 검찰 대학살"이라고 주장했다.

 

또 "민주화 운동을 훈장으로 내세우는 이 정권이 명백한 수사방해이자 보복한 것"이라며 "청와대 몸통을 향해 수사망 좁히는 윤 총장을 허수아비로 만들고 권력 범죄를 은폐하겠다는 흉계다. 국민은 4월 총선서 문 대통령에게 심판의 철퇴 내릴 것"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