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류성걸·조해진 전 의원 등 24명 재입당 허용

머니투데이 더리더 김대환 기자 입력 : 2020.01.09 15:29
사진제공=뉴스1

재입당 전면 허용 방침에 따라 그간 입당 심사 지연으로 속을 끓인 가운데 자유한국당은 최고위원회의에서 류성걸·조해진 전 의원 등 24명의 재입당 안건을 의결했다고 9일 밝혔다.

 

한국당은 "지난 대통령선거와 지방선거를 치르면서 많은 인사들의 탈당이 있었고, 무소속 출마 등으로 입당이 보류된 인사들을 중앙당 및 시·도당 당원자격심사위원회를 거쳐 입당을 허용했다"고 밝혔다.

 

그간 시도당에서 입당 신청이 보류돼 중앙당 당원자격심사위에 이의를 신청한 7명, 시도당 입당이 보류된 17명이 재입당 대상이다.

 

이 중에는 류성걸·조해진·엄호성 전 의원, 박승호 전 포항시장, 안상수 전 창원시장 등 바른미래당 소속으로 출마했던 인사 및 바른미래당 소속 지역위원장을 역임했던 인사 등 입당을 희망한 인사들이 포함됐다.

 

박완수 한국당 사무총장은 "재입당 허용은 보수 전체의 통합을 위한 하나의 첫 단계로, 한국당 내 일부 반대가 있다고 해도 보수 전체의 통합을 위해 대승적 차원에서 재입당을 의결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