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진모, 2차 피해 줄이기 위해 추측은 멈춰야... '연예인에게 사생활은 없다?'

머니투데이 더리더 김대환 기자 입력 : 2020.01.11 02:10

사진: 방송 캡처

휴대폰 해킹 피해를 당한 주진모가 화제인 가운데 연예인 사생활 침해 논란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현재 온라인 상에는 주진모가 일부 연예인들과 주고 받았다는 문자 내용의 일부가 공개돼 논란이 되고 있다. 하지만 해당 내용이 주진모의 문자 메시지라는 것이 밝혀지지 않고 추정인 상황에서, 일방적인 누리꾼들의 비난은 옳지 않다. 주진모는 사생활을 침해 당한 피해자이며 아내 민혜연 또한 정신적인 피해를 입었다. 2차피해를 줄이기 위해서는 더이상의 추측은 멈춰야 한다.


지난 7일 주진모 측은 "연예인이란 이유로 사생활을 침해 당하고 개인자료를 공개하겠다는 협박을 받고 있다"라고 전했다. 이후 출처한 불분명한 문자 내용이 확산되자 10일 주진모 측은 "무분별하게 배포되는 관련 내용을 어떠한 경로라도 재배포, 가공 후 유포 시 강력하게 법적인 조치를 취하고 책임을 물을 예정이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주진모는 1999년 영화 '댄스댄스'로 데뷔한 후 굵직한 연기를 선보이며 인기를 얻었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