黃 "안철수 오면 고맙겠다...미워도 합치고, 싫어도 합쳐야"

머니투데이 더리더 편승민 기자 입력 : 2020.01.15 09:43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4일 오후 인천시 남동구 인천로얄호텔에서 열린 2020 인천시당 신년 인사회에 참석해 격려사를 하고 있다./사진=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4일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를 향해 "오셔서 자유 우파의 대통합에 역할을 해주셨으면 대단히 고맙겠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인천시당 신년인사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안철수 전 대표와 물밑 접촉이 있었느냐'는 질문에 "오시면 좋겠다"며 이같이 답했다.

현재 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을 중심으로 하는 혁신통합추진위원회(혁통위)가 발족한 가운데, 안 전 대표의 합류 여부가 초미의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이날 황 대표는 보수 진영 내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을 둘러싼 대립이 해소되지 않은 데 대해 "어떤 분들은 '이 사람은 안돼'라고 한다. 그 심정은 알고 있는데 이렇게 하다 보면 이길 확률이 적어진다"며 "지금은 반민주독재 문재인 정권을 이겨내는 것이 대의"라고 말했다.

이어서 "미워도 합치고, 싫어도 합쳐서 문재인 정권과 싸움에 나설 모든 사람이 함꼐하자는게 우리가 추진하는 대통합"이라며 "총선에 이겨 대한민국을 제자리에 갖다 놓고, 우리 경제도 좀 살려놓고, 도탄에 빠진 국민들 편안해지게 한 뒤 '그때 너 왜 그렇게 했어'라면서 따져도 늦지 않다"고 말했다.

그러나 야권 통합을 둘러싸고 황 대표와 안 전 대표 사이에 온도차가 감지되고 있다. 안 전 대표는 이날 측근을 통해 입장문을 내고 "정치공학적인 통합 논의에는 참여할 생각이 없다"며 "나라가 어렵고 혼란스러운 상황에서 국가 혁신을 위한 인식의 대전환이 시급하다"고 선을 그었다. 이를 두고 정치권 안팎에선 안 전 대표의 신당창당설도 거론되고 있다.

carriepyun@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