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시, 빈집 실태조사 실시

빈집정보시스템 구축 …빈집 관리 및 활용방안 모색 추진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0.01.28 15:29
공주시(시장 김정섭)가 빈집 관련 정책 개발 및 활용을 위해 오는 7월까지 빈집 실태조사에 나선다.

28일 시에 따르면, 이번 실태조사는 빈집으로 인해 주거환경 훼손과 사회 환경 문제 등의 우려가 점차 증가하면서 이를 체계적으로 관리하기 위한 방안으로 추진된다.

실태조사는 2월 중 빈집 실태조사 계획 고시 후 현장조사 및 소유자 면담 등의 절차로 진행되며, 조사 결과는 빈집정보시스템에 등록돼 지속적으로 관리된다.

시는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위험도가 높은 빈집에 대해 빈집정비사업 우선순위를 부여하는 한편, 주차장이나 쌈지공원, 주민공동체 공간 조성 등의 빈집 활용형 정책 개발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실태조사 위탁기관으로는 한국감정원이 선정된 가운데, 한국감정원은 현재 공주시에 무허가를 포함해 약 870호 가량의 빈집이 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어윤호 허가과장은 “이번 실태조사는 기존 단순 철거형이던 빈집 활용 정책에서 벗어나 빈집의 적극적인 활용 방안을 모색하기 위함”이라며, “지역의 혐오시설에서 탈피해 다양한 주민공동체 공간으로 활용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