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시, 아파트 거주 위기가구 일제조사 실시

머니투데이 더리더 정민규 기자 입력 : 2020.01.29 18:11
안성시는 겨울철 복지사각지대 집중발굴기간을 운영하는데 이어 지난 20일부터 오는 2월 29일까지 아파트 거주 위기가구에 대해 일제조사를 실시한다.

안성시는 연중 복지사각지대 상시 발굴 체계를 운영 중이나, 최근 경기도 내 생활고 비관으로 추정되는 아파트 거주 일가족 사망 사건 등이 지속 발생함에 따라, 관내 아파트에 거주하는 위기가구를 적극 찾아 나서기 위해 추진한다.

이번 조사는 주소득자의 사망이나 실직, 질병 등 다양한 이유로 소득이 감소해 관리비나 임차료를 3개월 이상 체납중인 세대와 가스·수도·전기 사용량이 거의 없거나 검침결과가 ‘0’인 세대 등 위기 징후가 의심가구를 대상으로 한다.

시는 특히, 아파트 거주자가 마을의 자연부락에 비해 생활형편을 속속들이 알 수 없는 어려움이 있어 관내 아파트관리사무소장을 명예사회복지공무원으로 신규 위촉하여 체납가구 등 위기징후가 의심되는 가구를 적극 발굴 지원할 예정이다.

발견된 위기가구에 대해서는 긴급복지 및 기초생활보장제도 등의 공적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조치할 계획이며, 공적지원의 대상에 포함되지 않더라도 생활이 어려운 가구에 대해서 민간 자원 등 다양한 서비스를 연계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박희열 복지정책과장은 “위기에 처한 시민들의 이야기를 경청하여 마음을 헤아리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지원 후에도 시민들이 자립할 수 있는 체계구축을 위해 힘 써 달라”며 직원들을 독려하고, 시민들에게도 주변에 어려운 이웃이 있는 경우 적극적인 제보를 당부했다.

위기상황에 처했거나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주민을 발견하는 시민은 가까운 읍·면·동 주민센터나 보건복지부 콜센터를 이용해 제보가 가능하다.
jmg1905@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