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중앙회 사업빚 13.42조 원... 2015년 대비 2.1조 급증

손금주 의원 " 빚 연 평균 5,000억 원 이상늘어... 대책 세워야"

머니투데이 더리더 송민수 기자 입력 : 2020.01.30 13:25
 
▲사진=송민수 기자

농협중앙회의 사업 빚이 연 평균 5,000억 원 이상씩 불어나면서 2019년 말 기준 13조 원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손금주 의원(전남 나주·화순,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은 30일농협중앙회로부터 제출받아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2019년 기준 농협중앙회의 사업부채가 무려 13.42조 원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2015년 11.32조 원이던 농협중앙회의 사업부채는 2016년에 11.49조, 2017년 12.41조, 2018년 12.91조, 2019년 13.42조 원으로 매년 평균 5천억 원 이상씩 급증했다.
이렇듯 농협중앙회의 부채건전성이 임계점에 도달하고 있음에도 농협중앙회는 1조원 대 흑자 기업이 됐다고 자화자찬만 늘어놓고 있어 농협의 지속 가능성, 농민 보호가 가능한지 의문이 들게 한다.

특히 농협경제지주의 수익은 2015년 917억 원에서 2019년 11월 기준 129억 원으로 급감해 교육지원사업 재원 확보에도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이어서 농협금융지주가 해마다 3,000억 원이 넘는 돈을 지원하고, 여기에 더해 2018년부터는 끊겼던 배당까지 재개하는 등으로 농협중앙회의 '빚' 뒷바라지를 하고 있는 실정이다.
▲손금주 의원

손금주 의원은 "농협중앙회가 1조원 대 흑자 기업으로 전환됐다고 자랑해왔지만 이는 빚을 감춘 보여주기식 성과 부풀리기라고" 전했다.

또한 "경제지주의 계속된 수익 감소는 농민들의 수익감소로 이어지고, 농협중앙회의 사업부채 증가는 농민 권익 대변, 삶의 질 향상, 경제사업 지원이라는 설립목적과 달리 농민에 부담이 될 우려가 있다고 꼬집었다. 손 의원은 그러면서 농협중앙회는 더 늦기 전에 '재정건전성' 확보를 통한 농민 수익증대를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sms@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