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해양진흥공사, '2020년 선박투자사업' 실시

S&LB, 적기 유동성 지원을 위한 상시 지원체계 구축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0.01.30 17:17
한국해양진흥공사(사장 황호선, 이하 ‘공사’)는 선박 S&LB(Sale and Lease Back: 매입 후 재용선) 지원 및 선박구매지원 등 선박투자사업을 실시한다고 30일 밝혔다.

선박 S&LB 지원은 해운사가 보유한 선박을 공사가 매입 후 재임대하여 유동성을 지원하는 사업이며, 선박구매지원은 신조선과 중고선 도입 시 투자를 통해 금융을 제공하는 사업이다.

공사는 지난 해 총 15개 선사, 21척(총 1,800억원 규모)의 선박을 대상으로 선박투자사업(선박S&LB, 친환경 신조선 투자)을 추진하여 중소․중견선사의 경영 안정과 선박 확보를 지원했다.

올해부터는 고객의 편의와 사업의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선박투자사업의 지원제도가 대폭 개선된다.
먼저 선박 S&LB 지원은 해운사의 필요자금을 보다 신속하게 지원할 수 있도록 정기공모에서 상시지원으로 방식을 변경했다.

또한 선박구매지원의 경우 신조선뿐만 아니라 신규로 도입하는 중고선까지 지원대상을 확대함과 동시에, 선․후순위 투자, 지분증권, 채무증권 등에 이르기까지 지원방식도 다양화했다.

공사 관계자는 “해운사 유동성 개선 및 친환경․고효율 선박 확보를 위한 공사의 금융지원을 강화하고, 선사의 다양한 요구사항을 적극 반영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2020년 선박투자사업 신청방법 및 자세한 내용은 공사 홈페이지와 한국선주협회 홈페이지 공지사항에서 확인할 수 있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