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바이러스' 이번 주가 '골든타임'...고양시 지역사회 확산방지 총력

세번째 확진자 가족 음성판정... 교회 · 사찰 주말 종교집회 때 마스크 착용 당부

머니투데이 더리더 송민수 기자 입력 : 2020.01.30 17:51

 

 
고양시는 30일 현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관내 접촉 · 관리 대상자가 13명에서 46명으로 늘었다고 밝혔다. 자가격리 대상자는 3명에서 5명, 능동감시 대상자는 10명에서 41명으로 늘었다. 이는 1월 13일 ~ 23일 사이 ‘중국 우한 입국자 전수조사’에 따른 관리대상자가 증가했기 때문이다.

또 세 번째 확진자와 밀착접촉으로 자가격리 중이던 환자 가족은 오한 등 몸살 증세를 호소해 국가지정병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검사를 진행했지만, 음성으로 판명됐다.

이날 오전 10시 이재준 고양시장은 문재인대통령 주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비상대책 영상회의 후 열린 자체 대책회의에서, 소비심리 위축 등으로 인한 지역경기침체 극복방안 등을 밝혔다.

우선 지역 5만 4천여 소상공인 기업들에 대한 특례보증을 실시해, 신용등급이 낮고 담보력이 부족한 소상공인들이 경기신용보증재단의 보증서에 따라 제1금융권인 시중은행으로부터 운영자금을 대출받을 수 있도록 했다. 또 설 연휴맞이 고양페이 10% 인센티브 제도를 2 ~ 3개월 연장해, 소상공인 · 골목상권의 활성화도 추진키로 했다.

고양시는 노약자 등 감염 취약계층에 대한 방안도 더 촘촘히 세워나갈 방침이다. 독거노인 등 2632명에 대한 돌봄노인 안부 서비스를 주 3회에서 4회로 늘리고, 임시 휴관중인 3개 노인종합복지관과 경로당을 이용하던 어르신들을 위한 방안도 내놨다. 노인종합복지관 내 경로식당을 무료로 이용하시던 어르신들에게는 대체식 식사를 배달하고, 경로당 이용 어르신들에게는 경로식당 및 식사배달 무료급식이 차질 없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현장 점검도 실시했다.

또한 70%의 등원율을 보이고 있는 어린이집 · 유치원에 대해서는 미등원에 따른 불이익이 없게 하고, 철저한 개인위생 감독 등을 통해 어린이들의 건강을 지킬 수 있도록 조치했다.

이번 주가 지역사회 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위한 중요 변곡점이라 판단하고, 이번 주말 교회 · 사찰 종교집회 시 신자들의 자발적으로 마스크 착용 및 손 세정제 사용을 권유하는 공문을 종교기관에 발송키로 했다. 또 개학을 앞둔 관내 대학들에 대해서는 중국 등 유학생들에 대해 철저한 관리방안을 협조 요청했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오전8시부터 사람이 많이 모이는 화정 · 백석 등 주요 터미널과 어린이집 등 주요시설 현장점검에 나섰다. 또 인구가 집중되는 주요 전철역도 방문해 손세정제 · 마스크 · 체온계 구비 상태를 점검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예방 캠페인에 나선 직원들을 격려했다.

이 시장은 “이번 주가 지역사회 간 감염병 확산방지를 위한 골든타임이란 각오로 방역대책에 임할 것”이라며 “마스크착용, 손 씻기 등은 자신의 건강 지키기를 넘어 타인에 대한 배려심의 발로로 지금이 시민들의 성숙한 자발적 참여가 절실히 필요한 때”라고 강조했다. 







sms@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