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폐렴 확진자, 하루 새 늘어난 환자들..‘모두 격리 병동에서 치료 中’

머니투데이 더리더 김윤정 기자 입력 : 2020.01.31 10:27


사진=뉴스1 제공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의 7번째 확진환자가 발생했다.

7번째 확진환자는 28세 한국인 남성이다. 이 남성은 23일에 중국 우한에서 청도를 거쳐서 인천공항으로 입국했다.

이후 26일에 기침이 약간 있었다가 28일 감기 기운이 돌았다. 이어 29일부터 37.7도 열이 났으며, 기침, 가래 등의 증상이 뚜렷해져 보건소로 신고했다. 이후 30일 저녁 확진이 확정돼 현재 서울의료원에 격리됐다.

이에 앞서서 어제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진자가 2명 더 추가됐다.

어제 확인 된 2명 가운데 6번째 확진환자는 지난 26일에 확진 판정을 받았던 3번째 환자와 함께 식당에서 식사를 한 사실이 확인 됐다.

또 어제 확인된 5번째 환자는 32세 한국인 남성으로 평소 천식과 간헐적 기침이 있었고 발열은 없었다.

현재 확진 환자 7명 모두는 국가지정 격리 병동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