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광역시, 지역 기업 실리콘밸리 진출 지원사격 나서

5일, 투자 컨설턴트 초청 간담회 개최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0.02.06 11:21
광주광역시가 지역 기업의 실리콘밸리 진출을 적극 지원하고 나섰다.

광주시는 5일 오후 광주테크노파크에서 실리콘밸리 투자 컨설턴트 JC Valley 조태일 대표를 초청해 광주-실리콘밸리 간 인공지능 협력 네트워크 구축을 위한 기업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광주시에서 중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인공지능 광주시대’와 관련해 인공지능(AI)산업의 핵심 클러스터인 실리콘밸리와의 글로벌 협력을 위해 지난해부터 진행되고 있는 실리콘밸리 해외 네트워크 지원사업의 일환으로 마련됐다.

간담회에서는 지난해 지역기업의 실리콘밸리 방문 성과를 점검하고, 올해 사업의 효율적인 추진 방안을 논의했다.

앞서 광주시는 지난해 10월 지역 기업 8개사가 참여한 가운데 실리콘밸리에서 투자유치 설명회를 개최했으며, 이중 인디제이, 지니소프트 등은 현지 법인설립 및 투자유치 등 구체적인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

광주시는 실리콘밸리와의 지속적인 교류를 위해 올해도 2기, 3기 기업을 선정해 실리콘밸리 방문을 추진할 계획이다.

특히 효율적인 사업 수행을 위해 지난 1월 지역기업을 대상으로 수요조사를 실시하고 이를 반영한 기업 중심의 해외 네트워크 구축사업을 준비하고 있다.

올해는 상·하반기 각각 10개사 내외로 선정해 총 20여 개사가 실리콘밸리를 방문한다. 또 광주시와 광주테크노파크는 현지 기관과의 협력을 통해 방문 전 현지 벤처캐피탈과의 사전매칭을 하는 등 사업이 내실있게 추진되도록 할 방침이다.

더불어 해외 투자유치 경험이 적은 지역 기업의 특성을 고려해 올해 4월부터는 해외 네트워킹 전략, 투자설명(IR)피칭 준비 등 해외 투자유치 준비과정 교육 프로그램을 개설해 인공지능 글로벌 비즈니스 모델 발굴에 적극 나선다.

실리콘밸리 해외 네트워크 구축 사업 참여를 희망하는 기업은 17일부터 광주테크노파크 홈페이지에서 사업공고문을 확인할 수 있다.

손경종 시 인공지능산업국장은 “지난해 실리콘밸리 기업협력 및 벤치마킹을 통해 쌓인 경험을 토대로 광주지역과 실리콘밸리의 비즈니스 환경, 문화적인 차이를 반영해 올해는 가시적 성과를 만들어 내겠다”며 “지역 기업인들이 새로운 도전에 많이 참여해 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