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퍼저축은행, 호주 유학생 두 명에게 유학지원금 2천만원 전달

올해로 5번째 ...글로벌 우수 인재 양성 위해 마련된 사회공헌활동

머니투데이 더리더 송민수 기자 입력 : 2020.02.07 17:44
 
▲왼쪽부터 페퍼저축은행 대표이사 장매튜, 호주유학지원금 수혜 학생, 주한호주대사 제임스 최/ 사진=페퍼저축은행

페퍼저축은행(대표 장매튜)이 ‘제 5회 페퍼호주유학지원금’ 행사를 맞아 최종 선발된 두 명의 호주 유학생에게 각각 1천만원씩 총 2천만원의 유학지원금을 수여했다고 밝혔다.

지난 달 31일 개최된 2020년 ‘호주의 날’ 기념 행사에서 함께 치러진 이번 유학지원금 수여식에는 최종 선발된 두 명의 유학생이 초대되어 유학 지원금을 전달 받고 많은 내빈들의 축하를 받았다. 두 유학생에게는 페퍼저축은행의 모회사인 페퍼 그룹의 호주 본사 방문과 페퍼저축은행의 인턴 기회가 주어진다.

지난 2015년 시작되어 올해로 5회째를 맞는 ‘페퍼호주유학지원금’ 프로그램은 페퍼저축은행이 한국 학생들의 호주유학 지원을 통해 글로벌 우수인재를 양성하고자 하는 취지에서 시작된 사회공헌 활동이다. 

이번 유학지원금 지원 대상자를 선발하기 위해 페퍼저축은행은 지난 해 6월 ‘호주 유학 박람회’를 시작으로 연말까지 약 6개월 간 호주유학을 준비 중인 대학생들을 대상으로 지원 신청을 받았으며 이중 약 10여명의 최종 후보자를 선정한 바 있다. 이어 호주대사관과 공동으로 학업성적, 리더십, 봉사활동 경험, 적응 능력, 한국-간 유대관계 강화 기여 능력 등을 심도 있게 평가하는 인터뷰를 진행해 2명을 최종 선발했다.

페퍼축은행 장매튜 대표는 “국내에 진출한 유일한 호주계 금융기관으로서 한-호주 간 관계를 강화하고, 성장 잠재력이 큰 인재를 지원하기 위해 본 프로그램을 시작했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한국 사회와 주위 이웃들에게 기여할 수 있는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이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2013년 10월 설립된 페퍼저축은행은 2019년 9월말 기준 자산규모 약 3조원을 기록하며 총 79개 전체 저축은행 중 Top5에 진입하는 등 대형 저축은행으로 성장했으며 경기 및 호남 지역에 영업기반을 두고 있다. 

특히 페퍼저축은행은 국내에서 선도적으로 녹색금융 서비스에 앞장서고 있다. 페퍼저축은행은 올 초부터 친환경 주택 인증을 받은 녹색건축물들을 대상으로 주택담보대출 시 최대 연1%의 금리우대 혜택을 제공하는 ‘그린모기지 캠페인’을 진행 중에 있다. 

페퍼저축은행의 모회사인 페퍼 그룹은 2019년 3월 기준 약 60조 원의 관리자산을 보유한 글로벌 금융기관으로, 호주를 포함 대한민국과 영국, 아일랜드, 스페인, 중국/홍콩 등에서 다양한 금융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sms@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