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2020년 글로벌강소기업 육성사업' 추진

내달 2일까지 51개사 모집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0.02.10 10:31
경기도와 중소벤처기업부가 올해 혁신성과 성장잠재력을 갖춘 도내 수출 중소기업 51개사를 발굴해 ‘국가대표 수출 선도기업’으로 육성한다.

경기도와 중기부는 이 같은 내용의 ‘2020년 글로벌강소기업 육성사업’을 추진, 참가기업을 모집한다고 9일 밝혔다.
‘글로벌강소기업 육성사업’은 지역 내 유망 중소기업을 세계적인 기업으로 육성하기 위해 중소벤처기업부와 전국 지자체, 지역혁신기관, 지방청이 공동으로 추진하는 사업이다. 

글로벌강소기업으로 지정되면, 올해부터 2023년까지 4년간 ▲해외마케팅 총 2억 원, ▲지역자율프로그램 1,500만 원, ▲국가 기술개발사업 참여 시 우대 가점 부여 등 기업 수요 맞춤형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이 밖에도 민간 금융기관 및 중진공을 통해 보증 및 금융지원도 받게 된다. 

지원대상은 2018년도 매출액 100~1,000억 원 이면서 2019년 직·간접수출액 500만 달러 이상인 도내 중소기업이다. 

단, 벤처기업이나 이노비즈, 메인비즈 기업 등 ‘혁신형 기업’의 경우 매출액 50~1,000억 원이면서 직·간접수출액 100만 달러 이상이면 신청이 가능하다.

참여를 원하는 기업은 오는 3월 2일까지 중소기업 수출지원센터 홈페이지에서 온라인 신청하면 된다. 

특히 올해는 기업(인)을 제3자인 일반 국민이 지원 후보로 직접 추천하는 ‘국민추천제’를 도입한다. 추천은 중소벤처기업부 홈페이지에서 할 수 있다.

경기도 특화기업지원과 관계자는 “이번 사업을 통해 성장잠재력을 지닌 도내 기업을 발굴해 지역 경제, 더 나아가 대한민국을 선도하는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시키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글로벌강소기업 지원사업에 대한 보다 자세한 내용은 경기도 특화기업지원과 기업육성팀 또는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성장사업화팀으로 문의하면 된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