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연합회, '신종 코로나' 감염 예방... 독거노인에게 2억원 상당 마스크 지원

머니투데이 더리더 송민수 기자 입력 : 2020.02.10 12:30
▲사진=송민수 기자


은행연합회(회장 김태영)는 22개 사원기관을 대표하여 보건복지부 독거노인종합지원센터(센터장 김현미)를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예방을 위한 2억원 상당의 마스크를 감염증에 취약한 어르신들께 전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연합회는 최근 국내·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가 증가하고 있는 상황을 감안하여 긴급 지원이 필요한 독거노인을 대상으로 바이러스 예방을 위한 약 8만장의 마스크 지원을 결정했다.

또 2018년부터 독거노인종합지원센터와 함께 독거노인 보호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높이기 위해 홀로 사는 어르신들 지원에 앞장서고 있으며, 이번 지원도 독거노인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확대하는 차원에서 추진됐다.

2018년「희망열기 캠페인」에 동참하여 3억원 상당의 방한용품을 전달하였으며, 2019년「착한바람 캠페인」을 통해 독거노인 가구에 에어컨 제공·설치를 위해 2억원을 후원했다.

이어 김태영 은행연합회장은 “이번 마스크 지원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에 상대적으로 취약한 어르신들의 감염 피해 예방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은행권은 이번 상황이 조속히 종결될 수 있도록 취약계층에게 필요 예방 물품 전달과 피해기업 긴급 금융지원 등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sms@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