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장선 평택시장, 신종 코로나에 맞선 분주한 현장 행정

머니투데이 더리더 정민규 기자 입력 : 2020.02.12 17:53
정장선 평택시장이 신종 코로나 맞서 분주한 현장 행정을 이어가고 있다.

정 시장은 11일, 365연합의원과 꽃피는 약국을 찾았다.

365연합의원과 꽃피는 약국은 4번 환자가 다녀간 곳으로 확진자와 접촉한 의료진과 약사, 근무자들은 지난 4일과 8일 관리대상에서 모두 해제됐다. 

두 곳 모두 실내소독 절차를 마쳤고 지금은 정상 운영 중이다.

정 시장은 “그 동안 감염 우려 등 맘고생이 많으셨을 것”이라고 위로하며, “앞으로도 계속해서 시민들 건강을 위해 애써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인근 상가들을 방문해 상인들의 목소리를 직접 듣기도 했다.

평택시는 확진자 및 접촉자들이 관리대상자에서 모두 해제되는 등 신종 코로나 사태는 안정적인 국면을 맞이했지만 지역 상권은 여전히 침체돼 상인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이다.

특히, 확진자 동선에 포함된 주변 상가들은 사람들의 발길이 눈에 띄게 줄어든 것으로 알려졌다.

음식점을 운영하는 한 상인은 “손님이 평소보다 절반 이상 줄었고 특히 저녁때는 아예 돌아다니는 사람 보기도 힘들다”며 “소득은 커녕 직원 월급도 못 줄 지경”이라고 호소하기도 했다.

이어 중앙동 단체장 간담회에 참석한 정 시장은 신종 코로나 대응 상황 설명과 함께 “인근 상가들을 돌아봤는데 체감 경기가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심각하다”면서 “어려운 상황을 함께 이겨 나갈 수 있도록 가족 외식, 지역 상점 이용 등 힘을 모아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jmg1905@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