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대안암병원, 응급실에서 엑스레이 촬영..‘응급실 폐쇄조치 들어가’

머니투데이 더리더 김윤정 기자 입력 : 2020.02.16 14:29

사진=뉴시스 제공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29번째 환자가 발생했다.

오늘(16일) 중앙방역대책본부(중대본)는 이날 오전 9시 기준 29번째 환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날 고대안암병원에 따르면 29번 환자는 전날인 지난 15일 오전 심장질환으로 병원을 방문했다. 그는 선별진료소를 거치지 않고 응급실을 방문, 엑스레이(X-ray) 촬영 등을 통해 폐 부위 특이점이 발견되면서 검체를 분석한 결과 이날 새벽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에 29번 환자는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서울대병원)에 격리됐으며, 29번 환자가 다녀간 고대안암병원 응급실은 전면 폐쇄됐다.

중대본에 따르면 29번 환자는 고대안암병원에 오기 전 방문했던 동네 의원에서 관상동맥 질환 등 심장 관련 질환을 의심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신규 환자가 발생한 건 확진일(10일) 기준으로 엿새, 정부 발표일(11일) 기준으로는 닷새만이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