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시, 2020 시민대학 3월부터 11강 운영

머니투데이 더리더 정민규 기자 입력 : 2020.02.20 21:55
군포시의 대표적 평생학습 강좌인 군포시민대학에 야간 및 방학 특별 강의가 신설됐다.



시는 올해 3월 개강, 연말까지 매월 개최될 ‘2020 군포시민대학’에 더 많은 시민이 참여할 수 있도록 운영 방식에 변화를 줬다고 19일 밝혔다.



‘시민 누구나 쉽게 평생학습의 기회를 누릴 수 있게 한다’는 강좌 취지에 맞게, 그동안 참여가 어려웠던 직장인이나 학생 등을 위해 5월과 10월 강의는 오후 7시부터 시작하는 것이다.



또 매월 둘째 주 수요일 오전 10시부터 진행되는 8차례의 정규 강의와 별도로 7월 25일 토요일 오후 2시에 방학 및 주말 특강을 개최해 최대한 많은 시민의 참여를 유도할 예정이라고 시는 설명했다.



엄경화 시 청소년청년정책과장은 “군포시민대학은 열린 교육을 통해 시민 삶의 질 향상을 꾀하는 평생학습 강좌”라며 “여론을 수렴해 올해 운영 방식에 일부 변화를 꾀했고, 앞으로도 지속해서 시민 의견을 들어 더 나은 방향으로 개선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갑수 시인이 문을 열고(3월 11일), 최배근 교수가 마무리(12월 9일)할 ‘2020 군포시민대학’의 수강을 희망하는 시민은 내달 6일까지 군포시청 홈페이지(시민참여→인터넷접수)를 이용해 신청하면 된다. 


또는 거주지 동 주민센터, 시청 4층 청소년청년정책과에 방문 신청도 가능하다.



기타 더 자세한 강의 정보는 시청 홈페이지 공지사항(열린시정→군포알리미→새소식)을 참조하면 알 수 있다.



한편 시는 평생학습 다양성 확대를 위해 매회 시민대학 강의 시작 전 동아리 공연 시간을 마련한다. 

공연이 가능한 동아리에는 재능을 뽐낼 기회를, 시민대학 참여 수강생에게는 다채로운 문화예술 공연 감상의 기회를 주기 위함이다.



공연을 희망하는 동아리는 이달 21일까지 신청서를 제출하면 되며, 상세 정보는 청소년청년정책과에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jmg1905@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