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 자동차 생산에 문제 없나? '직원 코로나 확진 판정 받아'

머니투데이 더리더 김윤정 기자 입력 : 2020.02.28 13:09


현대자동차 울산 공장 직원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28일 현대자동차는 코로나19 확진자에 대해 발표했다.


현대자동차에 따르면 현대자동차 울산공장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울산시 북구 염포로 현대차 울산2공장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현대차 측은 코로나19 감염이 발생할 경우 생산에 차질을 빚지 않도록 대처하는 상황별 시나리오도 준비해 온 것으로 전해졌다.


현대자동차 코로나 확진자는 전날 고열로 조퇴한 뒤 병원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후 이날 확진 판정을 받아 격리에 들어갔다.


한편 현대자동차는 방역 당국과 함께 상황 파악 중이며 "방역 당국과 함께 상황을 파악한 뒤 대처 수위를 결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