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리츠화재, 보험사 최초 2년 연속 '1사1교 금융교육' 금감원장상 수상

올해부터 한부모 가정과 같은 금융취약계층 중심으로 교육 대상 확대 예정

머니투데이 더리더 송민수 기자 입력 : 2020.02.29 10:04
▲작년 9월 전북 청명초등학교 학생들을 대상으로 진행한 서울금융캠프 행사 모습이다./사진=메리츠화재


메리츠화재(대표이사 김용범)는 지난 27일 「1사1교 금융교육」우수 금융회사로 선정되어 보험업계 최초로 2년 연속 금융감독원장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메리츠화재는 2009년부터 나눔경영 활동의 일환으로 청소년을 대상으로 한 금융교육을 시작했고, 2015년부터는 금감원과 함께「1사1교 금융교육」으로 전환해 운영하고 있다.

특히 2018년부터 기존 83개교였던 금융교육 결연학교를 143개교로 대폭 확대하고, 기본 방문교육 이외에 차별화된 체험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등 「1사1교 금융교육」활성화를 위해 많은 노력을 했다.

대표적으로 농어촌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진행한 ‘금융 뮤지컬’, ‘서울금융캠프’와 취업을 앞둔 고등학생을 위한 ‘금융취업캠프’가 많은 호평을 받았다.

메리츠화재 관계자는 “금융교육은 금융소비자보호를 위한 첫걸음으로, 2020년에는 한부모 가정과 같은 금융취약계층 중심으로 교육 대상을 확대 하고, 기존 체험교육 프로그램을 개선하는 등 1사1교 금융교육을 더욱 강화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sms@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