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코로나19’ 첫 확진환자 2명 발생

이동경로 폐쇄조치 및 전방위적인 방역소독 실시할 방침

머니투데이 더리더 송민수 기자 입력 : 2020.02.29 11:42
▲곽상욱 시장이 오산시에 '코로나19 '첫 확진자가 발생해 발표하고 있다./사진=오산시


오산시(시장 곽상욱)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처음으로 발생해 방역에 비상이 걸렸다.

오산시에 따르면 확진자는 총 2명으로 외삼미동 소재 서동탄역더샵파크시티에 거주하는 56세 남성 A씨와 53세 여성 B씨 등 2명으로 29일 아침 코로나19 양성판정을 받았다.

현재 이들은 격리병원으로 이송중이며, 거주지 및 인근주변은 긴급 방역소독을 완료했다. 두 명의 확진자는 부부로 이들과 함께 거주하는 아들 1명은 검사결과 음성으로 확인돼 현재 자가 격리 중이다.

확진자는 지난 23일 수원 소재 교회 예배에 참가해 화성시 두 번째 확진자와 접촉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화성시 거주 확진자와 접촉한 상황을 인지하고, 28일 오산시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체 체취 후 자가격리에 들어갔고, 검사결과 29일 아침 최종 양성으로 판정됐다.

지금까지 확진자가 밝힌 동선에 따르면, 지난 23일 수원 소재 교회 예배 참가 외에도 화성시 병점 부근과 수원시 영통구 지역을 방문했으며, 오산 관내 지역 방문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오산시는 관내 첫 확진자 발생에 따라, 이날 오전 10시 곽상욱 시장 주재로 긴급 브리핑을 열고,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에 따른 지역전파 및 확산 차단을 위한 조치상황과 대응계획을 발표했다.

곽상욱 오산시장은 “현재 오산시 조사팀, 질병관리본부, 경기도가 함께 확진자에 대한 역학조사 중”이라며 “상세한 역학조사가 완료되는 대로 신속하고 투명하게 공개하겠다”고 말했다.

오산시는 확진자 동선이 확인 되는대로 이동경로에 대한 폐쇄조치 및 전방위적인 방역소독을 실시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sms@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