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보생명 임직원, 코로나19 극복 위해 전국재해구호협회에 2억 원 기탁

직접 만든 손소독제와 보건용 마스크 등도 취약계층에 전달 예정

머니투데이 더리더 송민수 기자 입력 : 2020.03.03 18:1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극복하기 위해 교보생명 임직원들이 힘을 보탠다.

교보생명은 ‘코로나19 극복 성금 모금운동’을 통해 모은 성금 2억 원을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기탁한다고 3일 밝혔다.

이번 성금은 교보생명 임직원들의 자발적인 참여로 모아졌다. 교보생명은 최근 코로나19 예방과 피해 지원을 위한 ‘코로나19 극복 성금 모금운동’을 펼쳤다.

임직원들이 사내 인트라넷을 통해 전자모금하는 방식으로 이뤄졌으며, 이렇게 십시일반 모은 모금액에 회사 기부금을 더해 2억 원의 성금을 조성했다.

이번 성금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전달돼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피해 복구를 위한 물품 지원에 쓰일 예정이다.

한편, 교보생명은 취약계층의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돕기 위해 임직원들이 직접 위생용품을 만들어 지원하는 DIY(Do It Yourself) 자원봉사를 진행하기도 했다.

최근 코로나 감염 우려로 대면 자원봉사활동이 어려워진 상황에서 손소독제, 마스크 등을 전달해 소외된 이웃에 따뜻한 마음을 전하고자 한 것.

임직원 1,000여 명은 코로나19를 이겨내는데 보탬이 되길 바라는 마음을 담아 정성스럽게 손소독제를 만들었다.

교보생명은 직접 만든 손소독제 2,000개와 미리 준비한 보건용 마스크 10,000개 등 위생용품을 저소득층 가정 등 복지 사각지대에 있는 취약계층 1,000여 가구에 전달할 예정이다.

교보생명 관계자는 “임직원들의 온정이 코로나19로 고통을 겪고 있는 이들에게 전해져 국민 모두가 아픔을 이겨내고 삶의 희망을 되찾는데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sms@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