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호 안양시장, 코로나 극복 협조에 감사의 글 올려

머니투데이 더리더 정민규 기자 입력 : 2020.03.04 12:11
코로나와의 사투가 계속되는 가운데서도 관련한 미담이 안양에서 이어지고 있다.

지난달 27일 안양관내 한 기업이 마스크 3만개를 취약계층에 전해달라고 안양시에 기탁한데 이어, 주말에는 의료자원봉사와 종교지도자들이 집회자제 등 난국을 헤쳐 나가려는 노력이 코로나의 최 일선에 있는 관계자들의 어깨를 가볍게 했다.

최대호 안양시장이 2일 시 공식 sns를 통해 안양시의사회와 관내 종교지도자들에게 감사의 글을 올렸다.

안양시의사회 소속 의료진(이종구비뇨기과, 우성외과, 연세메디의원, 박내과의원, 동안내과의원, 수내과의원) 6명은 주말이었던 지난달 28일 만안·동안보건소 선별진료소를 찾아 검체채취 과정을 도왔다.

최 시장은 구구절절하게 게시한 글에서 코로나 확산방지와 방역활동으로 정신없이 바쁜 이때, 도움의 손길을 전해온데 대해 무어라 감사를 표해야할지 모르겠다고 전했다.

또한 주말 집회자제로 코로나19 감염확산 방지와 안전한 주말을 보낼 수 있도록 협조해준 종교지도자들에게도 고마움을 표했다.

최 시장은 안양시 1,900여 공직자들은 코로나사태 초기부터 24시간 비상체제를 유지, 상황발생에 예의주시하며 방역활동을 강화해 시민의 건강과 생명보호를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럼에도 6명의 확진자가 발생(2. 28 기준)했지만 뜻있는 이들의 도움과 협조로 이겨낼 것이라며, 시민들은 개인위생에 철저를 기하면서 정부시책에 귀 기울이며 차분히 대응주길 바란다고 부탁했다.

jmg1905@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