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전통시장 코로나19 확산 방지 위해 대대적인 물청소

머니투데이 더리더 정민규 기자 입력 : 2020.03.04 12:14
안양시가 27일 새벽시간 대(06:00 ∼ 08:30) 관내 대표적 전통시장인 중앙시장 일대에 대해 대대적인 물청소를 실시했다.

일반적으로 해빙기에 즈음해 초봄에 실시하던 물청소였지만 최근 확산조짐을 보이는 코로나19 예방차원에서 전격 이뤄졌다.

시는 이날 청소기동반 25명, 진공차와 살수차 각 두 대를 동원, 아케이드 설치지역을 중심으로 소비자들이 많이 찾고 통행로가 좁은 중앙시장 구석구석을 물청소 하며 환경을 쾌적하게 정비했다.

시장 상인회에서는 이달 초 전통시장 코로나 예방캠페인과 함께 했던 방역소독에 이어 또 한 차례 추가소독을 실시할 예정이다.

시는 중앙시장에 이어 남부시장과 박달시장, 안양1번가, 범계와 평촌로데오 거리 등에 대해서도 장비와 인력을 동원해 코로나 확산 예방을 위한 물청소를 벌일 계획으로 있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코로나예방은 방역도 중요하지만 청결함을 유지하는 것 또한 이에 못지않다며, 늘 청결한 상태에서 고객을 맞아 줄 것을 당부했다. 

아울러 코로나로 침체가 우려되는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해 소상공인 이용을 권장하는 서한문을 유관기관에 발송하고, 안양사랑상품권을 할인 판매하는 등 시 차원에서도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는 중이라고 밝혔다.

jmg1905@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