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에 부는 ‘착한 임대인’ 바람

머니투데이 더리더 정민규 기자 입력 : 2020.03.04 12:42
평택에 ‘착한 임대인 운동’ 바람이 불고 있다.

평택시(시장 정장선)는 4일, 남부지역 임대인들의 임대료 인하에 이어 북부지역 임대인들도 임대료 인하에 동참하고 있다고 밝혔다.

송탄관광특구 중심가에 있는 원영빌딩 건물주인 평택북부기관단체협의회 강천원 회장은 13개 점포의 이달 임대료 50%를 인하했다.

송탄 미군부대 앞 신장쇼핑몰에서 고기뷔페집을 운영하는 윤명순씨도 3개 점포의 3월달 임대료를 30~40% 내린다고 밝혀왔다.

신장동과 국제중앙시장에서 10여개 점포를 소유한 국제중앙시장상인회 송두학 회장은 이달 임대료 전액 감면과 함께 임차인이 원하는 계약기간 동안 임대료를 동결하기로 했다.

이같은 임대인들의 결정으로 30여명 임차인들의 고통이 덜게 됐다.

임대인들은 하나같이 “코로나19로 급격히 손님이 줄어 힘들어하는 상인들의 고통을 이해하며, 함께 나누면 극복해 나갈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해 참여하게 됐다”고 말했다.

정장선 시장은 “어려운 결정을 하신 임대인들께 감사드린다”면서, “코로나19로 어려워진 지역경제를 되살리기 위해 필요한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모두가 잘살기 위한 이 운동이 계속해서 확산되기를 기대하며, 많은 임대인들이 동참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jmg1905@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