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주시, 코로나19로 인한 양육 공백, 아이돌봄서비스 진행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0.03.05 23:57
원주시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개학 연기에 대비해 아이돌봄서비스 대상자와 이용요금의 정부 지원 비율을 확대하는 등 이용자의 부담을 완화해 돌봄 공백 최소화에 나선다.

코로나19로 인한 양육 부담 가중 줄이기 공공 지원의 일환으로, 기존 이용자와 신규 이용자 모두에게 해당된다.

대상은 지난 3월 2일(월)부터 3월 27일(금)까지 휴원·휴교·개학 연기 등으로 인해 서비스를 이용하는 모든 가정이며, 정부 지원 확대가 적용되는 시간은 평일 오전 8시부터 오후 4시까지이다.

서비스 이용요금 9,890원 가운데 정부 지원 비율을 기존 0~85%에서 40~90%까지 한시적으로 확대 지원함으로써 이용자 부담이 평균 37.6% 완화된다.
단, 맞벌이, 한부모, 다자녀 등 양육 공백이 발생하는 가정이어야 하며, 부모가 아이를 돌볼 수 있는 가정은 대상에서 제외된다.
특히, 부모 모두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으나 자녀가 가족 돌봄이나 시설을 통한 긴급 보육을 받는 것이 불가능할 경우 음성 판정을 받은 자녀는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백연순 여성가족과장은 “코로나19로 갑작스러운 돌봄 공백이 발생해 부모들의 양육 부담이 가중되고 있다.”며, “서비스 제공 기관 및 아이돌보미와 긴밀한 협조를 통해 관련 현황을 수시로 모니터링하면서 전염병 감염 확산 방지와 안전한 돌봄 두 마리 토끼를 함께 잡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