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도로공사, 화물차 사고 예방을 위한 전문가 세미나 개최

“고속도로 사망사고의 절반을 차지하는 화물차 사고를 줄이자!”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0.03.06 22:09
▲ 지난 2월 27일 진행된 교통안전 전문가 세미나에 참석한 관계기관 전문가들이 토론회를 진행하고 있다.
- 최근 5년간 고속도로 교통사고 사망자 중 48.5%가 화물차 관련 사망자
- 정부 및 유관기관 전문가 참석해 다각적 예방대책 제시 및 협업 강조


한국도로공사(사장 직무대행 진규동)는 고속도로 사망사고의 주요 원인인 화물차 사고를 줄이기 위해 정부 및 유관기관 전문가들이 참석한 가운데 교통안전 세미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세미나는 화물차 사고 원인의 다각적 분석을 통해 실효성 있는 예방대책과 기관간 협력방안을 도출하기 위해 마련됐으며, 화물차 공제조합 등 현장의 목소리를 듣는 기회도 가졌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최근 5년간 고속도로의 화물차 교통량은 전체 교통량 대비 27%에 불과하나, 화물차 사고로 인한 사망자는 523명으로 전체 고속도로 사망자 1,079명의 48.5%를 차지하며 그 비중은 매년 증가하는 추세이다.

특히 화물차 사고는 대형사고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아 이에 대한 특별 대책과 지속적인 노력이 필요하다.

이 날 세미나에서는 관련기관 전문가들이 안전장비, 규제·단속, 도로·시설 및 교육·홍보 각각의 측면에서 대책을 발표하고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 지난 2월 27일 진행된 교통안전 전문가 세미나에서 김경일 한국도로공사 교통본부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안전장비 및 차량 측면에서는 비상자동제동장치, 차로이탈경고장치 등 첨단안전장치 확대보급 및 의무 장착 추진과 화물 낙하사고 예방을 위한 폐쇄형 적재함 설치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

규제 및 단속 분야는 차량안전장치 해제차량, 적재불량 화물차 등에 대한 단속을 강화하고, 상습 법규위반차량에 대해서는 심야 통행료 할인 제한 등 규제를 강화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또한, 화물차 DTG와 연계해 운전자 휴게제도를 개선하고, 운행기록 제출을 의무화해 수집된 운행기록을 교통시설 개선 및 운전자 맞춤형 안전교육 등에 활용하는 방안도 제시됐다.

도로 및 시설 측면에서는 졸음운전 방지를 위한 휴식 공간의 확대 및 사고 위험지역에 대한 가변형 속도제한장치나 시인성이 높은 LED 표지판 등의 확대 설치를 추진하기로 했다.

교육 및 홍보 부문은 운전자 안전의식 제고를 위한 관계기관 합동 캠페인 및 홍보를 확대하고, 적재불량으로 인한 사고예방을 위해 안전한 적재 지침과 운전자 교육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또한, 현재 운영 중인 모범화물운전자 포상제도를 확대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김경일 한국도로공사 교통본부장은 “세미나에서 제시된 의견들을 종합해 관계기관들과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하고, 실효성 있는 대책을 마련하여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를 도출하겠다”고 말했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