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한국 입국 제한 국가들에 '기업인 예외적 허용' 추진하라"

머니투데이 더리더 편승민 기자 입력 : 2020.03.10 14:54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논의를 위해 여야 정당대표들과 만나 발언하고 있다./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우리나라에 대해 입국 제한 조치를 취하고 있는 나라들에 대해 "건강상태 확인서를 소지한 기업인만 예외적으로 입국을 허용하는 방안을 추진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전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이 우리나라에 입국제한 조치를 취한 나라들에 대해 외교 채널을 통해 협의하라고 지시했다"고 설명했다.

강 대변인은 "지시사항은 기업인의 경우 건강상태 확인서를 소지할 경우 입국을 예외적으로 허용할 수 있는 방안을 추진하라는 것"이라며 "건강상태 확인이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음성 확인'"이라고 전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긴급 출장 등 불가피한 상황의 기업인에 대해 입국을 예외적으로 허용해주지 않을까 하는 기대감을 담고 있다”고 밝혔다.

외교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기준 한국으로부터의 외국인 입국을 금지하거나 격리 등 입국절차를 강화한 곳은 총 109개 국가·지역으로 전날보다 3곳 늘었다.

최근 한국인 입국 조치를 강화한 일본도 대상에 포함되는지 여부와 관련해서 청와대는 말을 아꼈다. 청와대 관계자는 "구체적인 국가들은 외교 채널이 같이 협의를 진행할 것이기 때문에 단정적으로 말씀드리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그는 '기업인들을 위해 따로 진료소나 검진센터 등이 운영되는가'라는 물음에 "관계 부처가 논의를 해야 할 사안이다. 건강상태확인서는 병원에서 발급해야 해 국가지정병원이 될 것 같다"며 "그런 세세한 부분들은 보건복지부나 산업부 등 관계 부처가 방안을 마련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기업인 외 다른 필요한 사람도 해당하느냐'는 질문에는 "일단 기업인이라는 것은 분명히 해두겠다. 기업인에 대한 예외적인 허용 조치"라면서 "섣부른 예단은 금물이겠지만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131명으로 줄어든 상황이기 때문에 앞으로 서서히 그런 부분들은 더 협의를 해 나갈 수 있지 않겠나"라고 밝혔다.
carriepyun@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