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시, 해외입국자 관리 강화

해외입국자 전원 검사 및 2주간 자가 격리 실시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0.04.01 15:07
공주시(시장 김정섭)는 최근 해외 유입 코로나19 급증에 따라 해외입국자 관리를 한층 강화하기로 했다고 31일 밝혔다. 

이를 위해 시는 우선 코로나19 잠복기간을 고려해 3월 13일부터 26일까지 유럽이나 미국에서 입국한 주민등록상 충남도내 거주자를 대상으로 오는 4월 1일까지 검사를 실시한다.

또한, 기존 미주지역 입국자 중 유증상자에 한해 검사를 실시했던 방침보다 한층 강화해 미국이나 기타국가 입국자 중 관내 거주자는 입국 후 3일 이내 코로나19 검사를 전원 실시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4월 1일 0시부터는 유럽이나 미국발 입국자와 더불어 모든 국가에서 입국하는 국민과 외국인은 원칙적으로 입국 후 14일간 자가 격리 조치가 내려진다.

이에 따라 시는 해외입국자 이송방안에 따라 KTX공주역 도착 즉시 공주소방서 협조를 받아 선별진료소로 이동해 검사를 실시하고 그 결과 음성이 나온 입국자에 한 해 집에서 2주간 자가 격리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여기에 입국 즉시 ‘자가격리자 안전보호 앱’ 및 ‘자가진단 앱’을 의무적으로 설시하도록 한 뒤 의심 증상 진단과 위치 확인, 생활수칙 준수 여부 등을 모니터링 한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