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개학 무기한 연기는 학습권 희생…불완전해도 시작"

머니투데이 더리더 임윤희 기자 입력 : 2020.04.02 10:23
▲발언하는 정세균 국무총리/사진=뉴스1
정세균 국무총리는 2일 "무기한 개학 연기는 학생들의 학습권을 희생시키며 우리의 미래를 포기하는 일일 수도 있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정부는 불완전하더라도 조속히 학업을 시작하는 게 옳다고 판단한다"며 일주일 앞으로 다가온 온라인 개학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정부는 코로나19 확산세가 진정되지 않아 아이들의 학습권을 보장하기 위한 선택으로 오는 9일부터 고3과 중3을 시작으로 온라인 개학을 시작한다.

정 총리는 "선생님들이 수업 내용을 고민하기에 시간이 모자라고, 아이들에게 단말기를 지원하는 것이 벅찬 학교도 있을 것"이라며 개학 이후 안정화 단계까지 혼선을 피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인정했다.

다만 "우리는 한국전쟁 중에도 천막교사를 설치해 학교를 운영했고, 대한민국의 믿기지 않는 성장과 번영은 그런 교육에 대한 열정이 바탕이 됐다"며 "정부는 최선을 다해 원격수업을 준비하고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 문제가 발생하면 즉각 고치고 보완하겠다"고 약속했다. 또 "국민들도 고심 끝에 내린 결정을 이해하시고 너른 마음으로 협력을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정 총리는 "국민들이 느끼는 피로도도 상당하다는 사실을 잘 안다"면서도 "전 세계적인 확산세가 유례 없이 가파르고 해외유입과 집단감염이 계속되는 상황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는 감염을 다시 확산시킬 위험이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빠른 시일 내에 의견 수렴과 정부 논의를 거쳐 사회적 거리두기를 어떻게 지속해나갈 것인지 국민께 말씀드리겠다"고 말했다.
yunis@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