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대의료원, 경기국제2 생활치료센터 입소자 마음건강 회복 도와

모바일 앱(APP) 기반 스트레스 자가 관리 프로그램 지원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0.04.06 11:52

고려대학교의료원(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 김영훈)이 지난 4월 1일 경기국제2 생활치료센터(이하 ‘경기국제2 센터’) 입소자를 위한 스트레스 자가 관리 프로그램 지원을 시작했다. 경기국제2 센터 입소자들의 빠른 쾌유와 더불어 스트레스 관리를 통해 우울증을 비롯한 각종 정신질환을 사전에 예방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고려대의료원은 경기국제2 센터의 모든 입소자들에게 스트레스 관리 어플리케이션을 지원한다. 지난 4월 2일 기준 입소자 36명을 포함해 향후 입소할 모든 확진자는 모바일 폰을 통해 스스로 앱을 다운로드 받아 개인의 스트레스를 측정하게 된다. 스트레스 측정 및 분석과 더불어 스트레스 해소에 도움이 되는 힐링사운드, 호흡명상법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지원한다는 장점이 있다.

각 개인에게 부여된 별도의 ID를 통해 로그인하기 때문에 중앙에서는 각 입소자의 스트레스 정도를 실시간으로 입소부터 퇴소까지 모니터링하며 추적 관찰할 수 있으며, 본인이 필요한 경우 심리전문가와 실시간 채팅을 통해 상담을 받을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생활치료센터 내 설치된 스마트 진료시스템을 통해 고려대 안산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진에게 진료를 받을 수도 있다.

한창수 고려대의료원 대외협력실장은 “최근 코로나19로 인한 스트레스로 우울감을 호소하는 사람들이 늘어나며 코로나블루라는 신조어도 등장했다”면서, “코로나19가 장기화될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무엇보다 적절한 스트레스 조절과 마음건강 관리가 필요한 시점인데, 스트레스 관리 어플리케이션과 모니터링 시스템이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라며 기대감을 표했다.

고영훈 고려대 안산병원 정신건강트라우마센터장은 “생활치료센터에서 생활하고 있는 확진자들은 경증이지만 격리된 공간에서 생활하는 만큼 스트레스로 인한 우울증이나 불안, 무기력증 등을 호소하는 경우가 많다”면서, “환자들의 정신건강 상태를 면밀하게 모니터링하고, 필요한 경우 스마트 진료시스템을 통한 심리 상담과 검사 등 진료를 포함해 다각적인 지원을 고민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고대의료원은 서울 지역 대학병원 중 가장 먼저 대구경북지역으로 의료지원단을 파견하고, 경북대구2 생활치료센터 운영지원 및 대구동산병원 의료진 파견 등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선제적·다각적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 3월 25일에는 경기국제2 센터 운영지원을 위해 감염내과 의료진과 행정직원들을 포함해 총 6명의 의료지원단을 파견했다. 경기국제2 센터에는 4월 2일까지 누적인원 기준 38명이 입소하고, 2명이 퇴소하여 36명이 머물고 있으며, 환자모니터링 시스템과 스마트 진료시스템 등을 통해 빠르게 쾌유하여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