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코로나19 일선 간호사들에게 "국민 생명 지키는 숨은 일꾼"

머니투데이 더리더 편승민 기자 입력 : 2020.04.07 17:34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인천국제공항 입국 검역소를 방문해 코로나19 방역 최일선 현장에서 근무하고 있는 인천공항 검역소 관계자를 비롯한 관계부처 직원들을 격려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세계 보건의 날'인 7일 인천국제공항 입국 검역소를 찾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최일선에 있는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이날 검역 현장을 둘러본 후 문 대통령은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인천공항 방문 사실을 전하면서 검역 관계자들에게 고마움과 격려를 표했다.

문 대통령은 '세계 보건의 날을 맞아 - 간호사 여러분, 응원합니다'라는 제목과 함께 "이름 없이 헌신하는 검역 관계자들이 그곳(인천공항 검역 현장)에 있었다. 최근 일일확진자의 절반을 차지하는 해외유입을 차단하기 위해 밤낮없이 땀 흘리는 분들"이라며 "고맙고 또 고맙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돌아오는 길, 못내 마음에 걸리던 분들을 생각했다. 바로 간호사분들"이라며 간호사들에 대한 고마움도 드러냈다.

문 대통령은 "반창고와 붕대를 이마와 코에 붙인 사진을 봤다. 안쓰럽고 미안했다"며 "은퇴했다가도, 휴직 중이더라도, 일손이 필요하다는 부름에 한달음에 달려가는 모습을봤다. 고맙고 가슴 뭉클했다"고 적었다.

문 대통령은 간호사들을 "특별한 주목을 받지 못하면서도 일선 의료현장에서 헌신하는 분들"이라며 "중환자실에도, 선별진료소에도, 확진 환자 병동에도, 생활 치료시설에도 이분들이 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간호사 여러분은 코로나19와의 전장 일선에서 싸우는 방호복의 전사"라며 "격무에다 감염 위험이 큰 데도 자신을 돌보지 않고 가장 가까이 가장 오래 환자 곁을 지키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여러분이 국민의 생명을 지키는 숨은 일꾼이며 일등 공신이다. 하지만 '의료진의 헌신'으로 표현될 뿐 의사들만큼 주목받지 못한다"며 "조명받지 못하는 이 세상의 모든 조연들에게 상장을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마침 오늘 '세계 보건의 날' 주제가 '간호사와 조산사를 응원해주세요'라고 한다. 우리 모두의 응원이 간호사분들께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자긍심이 됐으면 좋겠다"며 "우리가 한마음으로 보내는 응원이 대한민국을 더욱 살만한 나라로 만들 것"이라고 언급했다.
carriepyun@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