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섭 공주시장, 코로나19 생활방역 전환 준비 철저 당부

공공시설 제한적 개방 대비해 방역수칙 매뉴얼 수립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0.05.04 17:43
김정섭 공주시장이 코로나19 생활방역 체계로의 전환을 앞두고 철저한 사전 준비에 나서줄 것을 당부했다.


김 시장은 4일 시청 대백제실에서 열린 코로나19 일일대책회의에서 강도 높은 사회적 거리두기가 시작된 지난 3월 22일 이후 45일 만인 오는 6일부터 생활방역 체계로 전환된다며 이 같이 말했다.

이어 “사회적 거리두기는 종료되지만 생활 속 거리두기는 계속되는 만큼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계속해서 주의를 기울여 달라”고 말하고, “코로나19 사태를 100일 넘게 겪으면서 자연스럽게 생활 속 지혜가 생긴 것 같다. 그 지혜를 유지하는 것이 생활방역이다”고 강조했다.

특히, “관광시설과 체육시설, 복지시설 등 공공분야 제한적 개방에 따른 감염예방을 위해 방역수칙 매뉴얼을 수립하고 이를 지침으로 활용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와 함께 “모든 가정에 재난지원금을 지급하는 것이 처음이다. 정확이 알고 제대로 알려서 누락되는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해 달라”며, “최대한 신속하게 지급되도록 하고 지역에서 소비 진작이 이뤄지도록 노력해 달라”고 덧붙였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