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7일『다함께돌봄센터』1호점 개소식

머니투데이 더리더 정민규 기자 입력 : 2020.05.04 23:35
방과 후 초등학생을 돌봐주는 안양시 ‘다함께돌봄센터’(갈산로 67-23 2층) 1호점이 오는 7일 개소식(11:00)을 갖는다.

안양시가 한 교회부속건물 2층에 5천8백만원을 들여 공기청정기, 책상 등 기자재 구입과 함께 리모델링한 다함께돌봄센터는 종교기관(일심교회)가 위탁을 받아 2024년까지 운영한다.



82.5㎡규모에 돌봄교실, 사무공간, 화장실 등을 갖추고 있으며, 센터장과 돌봄교사 1명이 근무한다. 기초학습과 독서지도는 물론 신체활동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학기 중 운영시간은 오후1시부터 오후 7시, 방학 기간은 오전9시부터 오후 6시이다. 20명 정원으로 개소와 함께 초등학생 모집을 위한 상담과 신청이 실시될 예정이다.



맞벌이 가정의 초등학생 저학년 자녀를 우선으로 선정한다. 이용료는 월 10만원 이내다. 갑작스럽게 학교가 휴교를 하게 되는 경우 일시 돌봄도 가능하다.



현재 안양에서는 지역아동센터 21개소와 초등학교 돌봄교실 86개실에서 초등학생 2천4백여 명을 대상으로 한 돌봄서비스가 이뤄지고 있다. 초등생 돌봄서비스는 안양시의 민선7기 공약이기도 하다.



다함께돌봄센터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전화상담을 통해 안내받을 수 있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한 아이를 키우려면 온 마을이 필요하다”는 아프리카 속담이 있듯이 아동의 건강한 성장을 위해서는 지역사회 모두가 협력해야 한다며, 초등 자녀를 둔 가정을 위해 최상의 돌봄 환경을 조성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안양시는 민선7기 공약사업인 “대기자 없는 초등 돌봄”지원을 위해 올 하반기에 석수1동과 안양8동에 돌봄센터 2·3호를 잇따라 개소할 계획이다.
jmg1905@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