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지광, 얼마나 절박하면..‘미칠 지경’

머니투데이 더리더 이성민 입력 : 2020.05.05 09:11

사진=류지광 SNS

트로트가수 류지광이 힘들었던 무명시절을 회상했다.

오늘 5일 오전 방송된 KBS 1TV ‘아침마당’에는 류지광이 출연해 7전8기의 데뷔 스토리를 전했다.

부모님의 사업 실패 후 연예인이 되기로 결심했다는 류지광은 처음부터 가수에 도전한 건 아니었다고 밝혔다.

그는 원래 배우를 준비했지만 당시 소속사 대표님의 부고로 인해 가수 기획사로 옮기게 됐다는 것이었다. 하지만 솔로 가수 준비도 제대로 되지 않아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으로 오디션 프로그램에 참가하게 됐다고 밝혔다.

그는 ‘내일은 미스터트롯’에 출연하기 전에도 세계대회인 미스터월드와 SBS 슈퍼모델 대회에도 출전한 바 있다.

이에 대해 류지광은 “차라리 예선 탈락이면 ‘난 소질이 없나보다’ 할 텐데 항상 어디까진 올라갔다. 그러니까 미칠 지경이었다. 이번이 정말 마지막이라 생각했다. 떨어지면 아예 세상과 단절되고 싶어서 얼굴 가리고 밤에 일할 수 있는 배달업 같은 걸 하고 싶었다. 너무 불규칙한 생활고를 많이 겪다 보니 힘들어도 안정적인 수익을 얻고 싶었다”고 털어놨다.

jihunbaragi@naver.com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