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민통선 내 지방하천’ 하천기본계획 수립

민통선 내 지방하천 2곳 대상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0.05.06 13:52
경기도가 올해 마거천 등 민통선 내 지방하천 2곳에 대한 ‘하천기본계획’ 수립에 나선다고 6일 밝혔다. 

도내 민통선 이북지역에 위치한 지방하천은 사천, 고잔천, 흑석천, 중사천과 마거천, 적거천 등 6곳으로, 이중 사천과 고잔천, 흑석천, 중사천은 비무장지대(DMZ) 내를 흐르고 있다. 

현행 하천법에 따라 도내 497개 지방하천 중 491곳은 하천기본계획이 수립돼 있지만, 민통선 내 6개 하천은 군사지역 특성 상 접근성이 떨어지고 현장 조사가 쉽지 않아 계획 수립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그러나 지난 2018년 마거천·적거천 일대에 집중호우로 제방유실과 농지침수 피해가 발생하는 등 수해 재발 방지를 위해 반드시 하천기본계획을 수립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홍수피해 방지를 위한 하천공사를 진행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하천기본계획이 미리 수립돼야하기 때문이다.

이에 도는 ‘삶이 안전한 경기’ 실현을 민선7기 도정 공약 중 하나로 내세우고 있는 만큼, 해당 하천 지역 관할 군부대와 지속적으로 협의를 추진, 마침내 민통선 내 지방하천에 대한 새로운 하천기본계획을 수립할 수 있게 됐다.

이번 하천기본계획 수립 대상은 연천군 중면을 흐르고 있는 지방하천인 마거천 9.15㎞와 적거천 4.9㎞ 등 총 14.05㎞이다.

이를 위해 올해 4월부터 오는 2021년 10월까지 용역을 추진, 지형 및 기후, 지역특성 등 하천현황을 종합적으로 분석해 홍수방어를 위한 하천의 종합적인 정비와 자연친화적 이용 방법, 보전 및 관리 방안 등을 도출할 계획이다.

특히 인근 주민들의 의견을 적극 반영해 홍수에 안전하면서도 생태계 보전과 친환경적인 하천 공간을 만드는 데 주력할 방침이다.

고강수 경기도 하천과장은 “이번 하천기본계획 수립은 도민들의 안전한 삶을 보장하기 위해 추진되는 정책”이라며 “향후에는 한반도 평화시대를 대비해 DMZ 내 4개 하천에 대해서도 하천기본계획이 수립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