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오거돈 전 부산시장 강제추행 등 혐의로 검찰 고발

머니투데이 더리더 편승민 기자 입력 : 2020.05.06 15:06
미래통합당 ‘더불어민주당 성범죄진상조사단’ 단장 곽상도 의원이 여직원 성추행 사건으로 사퇴한 오거돈 전 부산시장을 강제추행, 업무상 위력 등에 의한 추행 및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발하기 위해 6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입장을 밝히고 있다./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 성범죄 진상조사단' 단장을 맡고 있는 곽상도 미래통합당 의원이 6일 오거돈 전 부산시장을 강제추행 등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이날 오전 11시 진상조사단은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을 찾아 오 전 시장과 부산시청·부산성폭력상담소·청와대 관계자를 공직선거법 위반, 강제추행, 성폭력처벌특례법 위반, 직권남용 등의 혐의로 고발 또는 수사 의뢰했다.

곽 의원은 "권력이나 지위를 이용해서 성폭력을 저지르는 사람들에 대해서 엄벌에 처하자는 사회적 공감대가 형성되어 있다. 그런데 지금 오거돈 전 시장은 사태이후 잠적해서 어디 가있는지 모르는 그런 상황"이라며 "지금 오 전 시장에 대해서 과연 처벌절차가 제대로 진행되고 있는지 의문을 갖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과거사례를 보면 성폭력을 저지른 공무원들에 대해서는 직위해제가 된다든가 부서가 바뀐다든가 이런 행정적 절차가 시작됨과 동시에 형사처벌 절차가 뒤따라갔다"며 "그런데 오 시장의 사건은 선거 전까지 계속 은폐되어있다가 뒤늦게 드러났다. 이런 과정들에 어떤 힘이 작용한건지 진실을 분명히 밝히기 위해 고발하게 됐다"고 밝혔다.

또한 “지난해에도 오 전 시장이 성폭력 범죄를 저질렀다는 의혹이 있는데 오 전 시장 쪽에서 명예훼손으로 그해 10월에 부산경찰청에서 고소했다”며 “그때 조사를 시작해 진위가 드러나고 조치가 빨리 됐으면 이런 사건도 생기지 않았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오 전 시장의 직원 성추행 공증을 맡은 '법무법인 부산'이 고발대상에서 빠진 이유와 관련해서는 “거기는 공무원이 (있는 곳이) 아니기 때문에 직접 관여돼있다고 하는 게 어렵지 않으냐”고 말했다. 다만 “물론 나중에라도 (법무법인 부산이) 관여된 게 나오면 조사를 피하기는 어렵지 않겠나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오 전 시장은 지난달 자신의 강제추행 사실을 인정하고 부산시장직에서 스스로 사퇴했다.
carriepyun@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