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움학원 강사→학생→학부모 ‘이태원 發 코로나’

머니투데이 더리더 이수진 기자 입력 : 2020.05.13 11:30
사진=뉴시스 제공

서울 이태원 클럽을 방문한 학원강사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가운데, 이 환자와 접촉한 중고교 학생과 학부모 사이에서도 추가 확진자가 나오고 있다.

13일 인천시에 따르면 이날 확진 판정을 받은 8명은 이달 2일~3일 서울 이태원 클럽 및 헌팅포차를 방문했다가 9일 확진판정을 받은 미추홀구 소재 세움학원 학원강사 A씨(25)의 접촉자로 확인됐다.

추가 확진자 8명은 동료 강사 1명, 중고교 학생 6명, 학부모 1명이다.

연수구 확진자 2명은 A씨가 과외수업을 한 중학생 B양(13)과 B양의 어머니(46)다. 미추홀구 3명은 A씨의 동료 강사 C씨(21)와 소속 학원 고등학교 학생 D군(15), E양(18·여)으로 확인됐다.

중구 확진자 3명도 A씨가 가르치는 학원을 다니는 고등학생들로 확인됐다. 확진자 3명은 16살 또래 여학생 3명이다.

한편 시는 허위 진술로 사태를 키운 책임으로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A씨를 경찰에 고발 조치할 예정이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