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여군, 백강교차로 개선 주민 목소리 듣는다

20일 부여경찰서 앞 백강교차로 개선(회전교차로) 사업 주민설명회 개최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0.05.13 14:42
▲회전교차로 조감도
부여군(군수 박정현)이 부여읍 동남리 부여경찰서 앞 신호교차로를 회전교차로로 개선하는 사업을 추진하기에 앞서 주민들의 의견을 수용하기 위해 오는 20일 부여군 여성문화회관에서 주민공청회를 갖는다.

군은 부여경찰서 앞의 백강교차로의 교통사고 예방과 불합리한 도로구조를 개선하기 위해 회전교차로로 변경하는 사업을 계획하고 있다.

11일 군에 따르면, 그동안 사업 진행에 앞서 관계기관과 협의 등 사전 행정절차를 진행하였으며, 회전교차로 도입의 타당성과 실수요자 중심의 의견청취를 위해 주민설명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부여경찰서 앞 백강교차로는 1일 교통량이 21,400여대인 신호 교차로로서 최근 10년간 총 36건의 교통사고로 47명의 인명피해가 발생하는 등 교통사고 위험이 높고, 도로 형태가 불합리성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평가되었다.

군은 이를 개선하고자 이미 사업비 20억원(도비10억, 군비10억)을 확보하였으며, 주민의견을 반영하여 올해 안에 부여경찰서 앞에 회전교차로를 설치할 계획이다.

이번에 설치 예정인 회전교차로(Round about)는 기존 신호교차로와는 달리 차량이 교차로 중앙에 설치된 원형 교통섬을 저속으로 우회하는 방식으로서, 교통신호 없이 새로 진입하는 차량보다 이미 회전하는 차량에 통행 우선권을 주어 운영되는 교차로 시설이며 기존교차로 보다 교통사고 위험이 줄고 교통흐름이 더 원활하다.

또한 차량 지체시간을 줄여 에너지를 절약하고, 대형사고 원인이 되는 차량 간 충돌 가능성도 일반 교차로보다 낮다는 장점을 가지고 있다.

군 관계자는 “이번 선진화된 교통체계인 회전교차로를 도입하여 불합리한 도로구조를 개선해 쾌적하고 안전한 도로 환경을 조성해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