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여군, 드론항공영상으로 첨단 행정서비스 지원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0.05.13 14:43
부여군(박정현 군수)은 최근 지적 재조사사업 등 군정업무 활용을 위한 공간정보 구축을 위해 드론조종(자격취득 4명)전문 인력을 확보하고 드론항공 영상으로 첨단 행정서비스를 지원하고 있다.

드론은 기계의 지능을 통해 생산성이 고도로 향상되어 산업구조 근간이 변화하는 것을 의미하는 4차 산업 혁명의 핵심 기술로 꼭 필요한 미래 산업 중 하나이다.

드론을 행정업무에 활용하면 현지 조사 및 측량 시 소요되는 시간과 인력을 크게 줄일 수 있고 토지의 이용현황은 물론, 넓은 지역의 배치나 입지 등을 입체적으로 확인할 수 있다. 군은 이에 따라 드론을 행정업무에 적극적으로 활용함으로써 공공분야의 서비스 향상을 극대화하고 변화에 신속하게 대응하고 있다.

군은 드론을 활용하여 지적분야 지적재조사사업 업무에 적극 활용하고 있다. 2019년 사업지구인 용당1지구를 포함해 2020년 사업예정지구인 동남2지구, 운치1지구, 태양1지구 등 4개의 사업지구를 드론 촬영 후 편집 프로그램을 통해 정사 영상을 자체 제작해 주민 설명회와 경계결정 협의에 활용해 사업의 효율성 향상을 도모하고 있다.

또한, 군은 주요 현안사업인 부여일반산업단지 조성, 문화예술교육타운 조성, 백마강 국가정원 조성, 궁남지・화지산・송국리 유적지 정비 등에 대해 항공 촬영 후 해당 실무부서에 정사 영상자료를 제공하여 정책결정 자료로 활용하는 등 부서간 협업 활성화에도 기여하고 있다.

한편, 부여군은 일부지역이 비행관제구역에 포함되어 있고, 군 관할구역 내 촬영이 제한되는 만큼 항공청의 비행승인 및 군부대의 촬영허가 승인을 거쳐 항공촬영을 진행하는 등 관련 기관과의 원활한 업무협의도 이끌어 내고 있다.

군 관계자는 “드론 영상자료를 원하는 행정수요에 부응하기 위해 드론 활용이 효율적인 행정서비스 구축에 일조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