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정연 카톡피싱 경고, 어머니도 당할 뻔 한 ‘수법?’

머니투데이 더리더 이수진 기자 입력 : 2020.05.15 11:48

사진=오정연 SNS


오정연이 신종 보이싱피싱인 ‘카톡피싱’을 경고했다.

오정연은 14일 인스타그램에 “신종 보이스피싱 카톡피싱 경험담 공유”라며 장면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오늘 저를 사칭한 범인이 저희 엄마께 카톡을 보내왔습니다. 요지는 ‘600만원을 빨리 송금해달라는 것’ 다행히! 범인이 계좌번호를 잘못 썼기에 망정이지- 안 그랬으면 300만원 바로 날린 셈이었죠. 더욱 다행인 것은 범인이 엄마와 대화를 나누던 그 시각, 제가 마침 엄마와 같은 집안(다른 방)에 있었습니다. 제가 엄마의 폰에 어플 깔아드리려고 하다가 우연히 딱 발견했기에 망정이지 안 그랬으면 엄마는 제게 대면 확인 없이 600만원을 이체하려 하셨었다네요”라고 알렸다.

이어 “주변 지인들에게 알아보니 부모뿐 아니라 형제자매, 친구들에게도 많이 쓰는 수법이라 합니다. 심지어 프로필 사진까지 동일한 걸 걸어놓는다네요. 부모에게 전화 걸어 당신 딸을 납치했다면서, 여자의 소리치는 음성을 진짜 딸의 목소리인양 들려주며 부모의 혼을 쏙 빼놓고 돈을 요구하는 경우도 있고요”라고 정보를 공유했다.

오정연은 또 “부모님을 포함한 가족에게 ‘이러한 사기 수법이 횡행하니 꼭 조심하고 확인할 것’을 당부하시기 바랍니다! 혹여나 이미 돈을 이체한 경우라면, 즉시 은행에 피해를 신고하고 ‘지급정지명령’을 신청해야 합니다”고 당부했다.

끝으로 “아울러 이 사건은 경찰에 신고할테니, 나쁜 놈은 반드시 죄값을 치르길 바랍니다. 타인의 선의의 마음을 이용해 사기 치는 인간들은 악질 중의 악질, 반성하세요”라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한편 오정연은 올해 영화 ‘죽이러 간다’ 개봉을 앞두고 있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