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영웅, 트로트가수 결심..‘그때부터?’

머니투데이 더리더 이수진 기자 입력 : 2020.05.23 18:40
사진=임영웅 SNS

임영웅이 송해에 감사 인사를 전했다.

23일 방송된 KBS ‘불후의 명곡’은 송해 가요제 특집으로 꾸며져 트롯맨 6인이 출연했다.

이날 장민호, 영탁, 임영웅, 김희재, 이찬원, 정동원은 송해와 ‘전국 노래자랑’에 감사 인사를 전하며 특별한 오프닝 무대를 꾸몄다.

이들 6명은 ‘청춘을 돌려다오’로 합동 무대를 꾸며 송해를 웃게 했다. 특히 춤에 약한 임영웅이 열심히 동작을 소화하는 게 웃음을 안겼다.

무대 후 임영웅은 “무명 시절에 선생님 덕분에 용기를 잃지 않을 수 있었다”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 송해 역시 “‘전국 노래자랑’에서 여러분들을 만나고 헤어진 게 벌써 40주년입니다. 언젠가는 여러분들이 이런 방송에 나와 인사를 나누는 시간이 있을 거다라고 생각했는데, 오늘이 그날 인 것 같습니다”라며 화답했다.

이후 스튜디오에서 인기를 실감하느냐는 질문에 임영웅은 “갑자기 인기가 찾아와서 아직은 적응이 안 되지만, 내가 뭔가를 하고 있기는 하구나”라고 답했다. 또 식당에서 음식 값을 받지 않겠다는 분들이 계셔서 그때 인기를 실감했다고 덧붙였다.

또 ‘전국 노래자랑’에서 최우수상을 받았을 때를 회상하며 “‘아, 트로트가수가 돼야 겠구나’라고 그때 생각했어요”라고 전했다.

임영웅은 또 팬 분들이 어머니가 운영하시는 미용실로 너무 많이 찾아오셔서 잠시 휴무 중이라고 전했다. 이어 시기가 시기인지라 공연을 하고, 팬 분들 손을 잡아드려야 하는데 그러지 못해 아쉽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방송의 MVP는 송해가 선택하는 사람에게 돌아간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