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창녕 학대 피해자 아이, 만나서 보듬어주는 조치 취하라"

머니투데이 더리더 편승민 기자 입력 : 2020.06.16 16:07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창녕 의붓딸 학대 사건'과 관련해 "아이를 만나 보듬어주는 조치를 취하라"고 참모진과 각 부처에 지시했다고 16일 청와대가 밝혔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이 전날 수석·보좌관 회의에 참석한 참모들에게 "그토록 심각한 상황이 벌어졌는데도 아이가 위기인 줄 몰랐다"며 "아이를 만나서 보듬어 주는 조치를 취하라"고 지시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학대 받는 어린이를 보호해주는 시스템을 빈틈 없이 갖춰야 한다"고 지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김연명 청와대 사회수석은 "아이의 상태를 파악해 면담이 가능하다고 판단되면 아이의 교육과 돌봄 문제가 시급한 만큼 박경미 교육비서관과 김유임 여성가족비서관을 현지로 보낼 계획"이라고 말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천안 어린이 학대 사망 사건이 발생하자 지난 8일 "위기의 아동을 사전에 확인하는 제도가 잘 작동되는지 살펴보라"고 지시한 바 있다.

강 대변인은 "정상적 상황에선 학교와 당국이 어린이 무단결석 등 사태가 있을 때 수시로 상황을 체크해 위기아동을 관리한다"며 "그러나 코로나19로 인해 아동이 집에 머무는 시간이 늘어나면서 원격수업을 하는 동안 상황관리가 안 된 측면이 있다"고 부연 설명했다.

강 대변인은 "(이번 조치가) 부디 창녕 어린이에게 조금이나마 위로가 됐으면 한다"고 전했다.

지난달 29일 경남 창녕에 사는 A양(9)이 부모의 극심한 학대를 피해 집에서 탈출한 것을 한 시민이 발견해 신고하면서 이번 사건이 알려졌다. A양은 발견 당시 눈에 멍이들고 손가락에는 심한 물집이 잡혀 있는 등 신체 여러 곳이 심하게 다쳐있었다.

A양은 경찰과 아동보호전문기관 등에 "밖으로 나가지 못하게 (쇠사슬) 목줄을 채웠고, 설거지나 집안일을 할 때만 풀어줬다"고 진술했다. A양의 계부 B씨(35)는 전날 구속됐고, 학대에 가담한 혐의를 받고 있는 친모 C씨(27)는 정신적 고통을 호소해 현재 입원 치료 중이다.
carriepyun@mt.co.kr
PDF 지면보기